태국 넷째날 이케아와 빅C, 그리고 젬베찾아 삼만리 - 20140726

여행이야기/태국-방콕(2014) 2015.06.26 23:05


오늘은 이케아와 빅씨 가는 날


프라카농역 근처로 숙소를 잡은 것 이유 중 하나가 이케아 가는게 가까워서 였음...


금방 우돔쑥역 가서 무료셔틀을 타고 메가 방나로... 고고고


너무 빨리 갔더니 문을 안열었다 문 여는 시간은 아침 10시에요~~








일단 빅씨부터 가보기로 했어요



빅씨에서 아기용품 구매에 푹




참고로 일본회사 피죤 상품들이 태국에서 싸요


우리나라에서는 더블하트


그래서 여기서 이유식수저, 젖병 등등 구매 했어요


그리고 태국회사 제품들도 우리나라보다는 훨~씬 싸니까요


이런저런거 구매하고 아기 옷도 싸게 구매 했어요




태국 여행은 배낭여행이 많아서 아기용품 이런 정보는 없엇는데 여기 가서 직접 부닥치면서 알아냈네요








그다음엔 이케아 투어












점심은 이케아에서 먹엇고... 케리어에 들어갈만한 제품.. 또 엄청 싼거만 적당히 구매했어요






산발적으로 소나기도 내리고 한 날씨..





저녁엔,,


마지막날이라 젬베를 사야한다는 집념을 가지고 카오산로드 남쪽 악기점거리에 갔어요


bts가 없는 곳이라 툭툭이와 흥정을 하고 출발


여기서 또 에피소드가 하나 있다면..


가격을 태국어로 흥정을 함


100이라고 말하려고 했는데 200이라고 말함


어쩐지 아저씨가 흔쾌히 받아들임


도착하고 나서 100바트를 주니까 아까 200바트라더니 왜 100바트를 주냐고 함


생각해보니 내가 200바트라고 잘못 얘기한거 같음


그래서 도착 후 흥정 시작 ㅋㅋㅋㅋㅋㅋㅋ



말도 안돼는데.. 도착하고 흥정이 또 되긴 됐다.. 미안하다고 하고 150바트 줌


그리고 이날이 일요일이었는데.. 악기점들 절반이상은 문을 닫았었고


열어있는 악기점도 대부분 젬베가 없었다. 우리나라처럼 기타, 드럼 정도..?



결국 젬베 구입 실패






이날 밤



내일 출국이라 창맥주 한참 마시면서 잘 준비 하는데


태사랑 까페에 오늘 악기상점 거리갔는데 젬베 없었고 젬베 못사고 간다고 하니 그제서야 사람들이 댓귿을 달아줬다


아시아티크에 있다고...-_-


아오.. 술도 마시기 시작했고... 게다가 아시아티크는 정말 가기 싶다


그냥 한국 갈래~~~~~!





참고로 결국 한국 가서 생각했던 금액 비슷하게 구매 했다는?



이렇게 태국 여행 마지막날이 끝나간다


그저께 수영해서 피곤한 몸뚱아리에서 점점 더 피로가 쌓여간다 아오 피곤해~~~




Trackback 0 : Comment 0

Write a comment